[토박이말 살리기]1-52 덧두리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덧두리'입니다. 이 말은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1. 정해 놓은 액수 외에 얼마만큼 더 보탬. 또는 그렇게 하는 값'으로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1. 정해 놓은 액수 외에 얼마만큼 더 보태는 돈'이라고 풀이를 해 놓았습니다. 둘이 풀이해 놓은 것이 거의 비슷한데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웃돈'과 가까운 말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다음과 같이 풀이를 해 보았습니다. 

 

덧두리: 굳히거나 매겨 놓은 값보다 얼마만큼 더 보태는 돈. 또는 그렇게 하는 값

 

보기월을 보아도 표준국어대사전의 "요사이 물건이 달려서 덧두리를 주고도 구하기가 힘들다."나 '고려대한국어대사전의 "물건이 동이 나서 덧두리를 주고도 구입하기 어렵다."가 비슷합니다. 그리고 이 말은 '2. 헐값으로 사서 비싼 금액으로 팔 때의 차액'이라는 뜻도 있고, '3. 물건을 서로 바꿀 때 값이 적은 쪽에서 물건 외에 더 보태어 주는 돈'을 가리키는 말이기도 합니다.

 

난몬(명품)을 사려고 새벽부터 줄을 서는 사람들이 많다는 기별을 보았습니다. 게다가 덧두리까지 주고 사는 것을 마다하지 않는다니 다들 어렵다는 요즘 다른 누리 이야기 같습니다. '웃돈'과 함께 쓸 수 있는 말이니 알아두셨다가 자주 써  주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온여름달 여드레 두날(2021년 6월 8일 화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덧두리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728x90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