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다떠위다 #소란하다 #혼잡하다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토박이말 살리기]1-42 다떠위다

 

오늘 알려드릴 토박이말은 '다떠위다'입니다. 이 말은 말집(사전) 가운데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한곳에 모여 시끄럽게 떠들고 함부로 마구 덤비다."라고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사람이) 많이 한데 모여 시끄럽게 떠들며 마구 덤비다."라고 풀이를 했습니다.

 

두 가지 풀이에서 같은 것은 뽑아 내면 '많은 사람이 모여 시끄럽게 떠들며 마구 덤비다.'입니다. 흔히 많이 쓰는 '소란하다', '혼란하다', '혼잡하다'에 '마구 덤비다'를 더한 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표준국어대사전에 "가게에 사람들이 어찌나 다떠위는지 옷을 겨우 살 수 있었다."와  같은 보기월을 보면 어떤 뜻인지 느낌이 오실 것입니다. 

 

에누리를 많이 해 주는 때새(기간) 큰 가게에 사람이 몰려서 서로 먼저 사겠다고 덤비는 모습을 나타내는 말로 알맞은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사람은 아니지만 짐승 여러 마리한테 같이 먹이를 주었을  때 먹이를 먹는 모습을 나타낼 때도 쓸 수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은 '다떠위다'가 잘 어울리는 것으로 무엇이 떠오르시는지요?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무지개달 스무아흐레 낫날(2021년 4월 29일 목요일) 바람 바람   

728x90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