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닷날(금요일) 들말마을배곳 아이들을 만나러 갔습니다. 밝은 얼굴로 재미있게 노는 걸 보니 저도 절로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아이들을 챙기시는 갈침이님들의 꼼꼼하고 따뜻한 마음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을 보내고 이어진 이야기 나눔 자리에서 앞으로 할 일들을 두고 슬기를 모았습니다. 일거리를 만들고 꾸려 나가는 데 마다하지 않으니 우러러보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엿날(토요일) 이어진 이레끝 놀배움터와 이바지하기(봉사활동)도 짜장 좋았습니다. 토박이말바라기 푸름이 모임을 제대로 해 보기로 했으며 뜻을 같이 하는 푸름이들을 더 모으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남부럽지 않은 멋진 모임이 될 수 있도록 힘껏 도울 것입니다. 그리고 이레끝 놀배움터에 와서 함께해 준 아이들, 놀배움과 먹거리까지 알뜰히 챙겨 주신 갈침이님들,  이바지하기에 온 푸름이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오늘 맛보여 드리는 '건듯'은 흔히 많이들 쓰는 '대충', '대강'을 갈음할 수 있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무슨 일이든지 '건듯' 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일을 그렇게 하면 누군가 다시 일을 하게 되는 걸 자주 봤습니다. 이 말의 센말은 '건뜻'이고  '무슨 일이나 움직임이 갑작스럽게 일어나거나 바뀌는 모양'을 뜻하기도 하며 '바람이 가볍게 슬쩍 부는 모양'을 가리키는 말이라는 것도 알아 두시면 좋을 것입니다.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