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배움책에서 캐낸 토박이말]77-군밤 불잉걸 불동이 날밤

[우리한글박물관 김상석 관장 도움/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은 4281(1948) 만든 셈본 3-1’ 40, 41쪽에서 캐낸 토박이말을 보여드립니다.

 

 

40쪽 일곱째 줄에 군밤이 나옵니다. 이 말은 요즘도 많이 쓰는 말이라 모르는 사람이 거의 없을 것입니다. 말의 짜임도 +이고  구운이 줄어서 된 말이라는 것도 아시는 분이 많을 것입니다. 이 말을 보시고 군고구마를 떠올리시는 분도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이 말을 보면서 불잉걸이라는 토박이말이 떠올랐습니다. 저는 어릴 때 아궁이에 불을 때고 불잉걸 밑에 묻어 밤을 구워 먹곤 했습니다. 때를 못 맞춰 새까맣게 타서 숯처럼 되어 버린 적도 있지요.

 

불잉걸 불이 이글이글하게 핀 숯덩이를 뜻하는 토박이말입니다. ‘잉걸불이라고도 하며 줄여 잉걸이라고도 합니다. 우리 아이들도 이런 말이 나올 때 함께 떠올릴 수 있는 말이 되도록 어른들이 챙겨주면 좋겠습니다.

 

41쪽 첫째 줄에는 화로가 나옵니다. 말모이 사전에는 숯불을 담아 놓는 그릇이라고 풀이를 하고 옆에 한자 불 화 화로 로를 나란히 적어 놓은 것으로 보듯이 한자말입니다. 우리에게는 없던 것이 들어온 것인지 똑똑히 알 수는 없지만 우리가 처음 만든 것이라 생각하고 이름을 붙이면 무엇이라고 할 수 있을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우리가 물을 담는 그릇 물동이라고 하니 불을 담는 그릇 불동이라고 하면 어떨까 생각하고 말모이 사전에 찾으니 북한말이라고 풀이를 해 놓았습니다. ‘화로라는 말을 어린 아이들한테 풀이해 주는 말로 불동이를 쓰면 어떨까요?

 

넷째 줄에 날밤이 나옵니다. 요즘 생밤이라는 말을 많이 쓰기 때문에 좀 낯설게 느껴지는 말일 것입니다. ‘생밤 생률이라는 한자말과 날밤이라는 토박이말이 섞인 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날밤이라는 말을 옛배움책에서 썼고 말모이 사전에도 익히거나 말리거나 하지 아니한 밤이라고 풀이를 해 놓았습니다. 그리고 생률을 찾으면 날밤으로 쓰는 것이 좋다고 풀이를 해 놓았습니다. 앞으로 배움책에서부터 생밤이 아닌 날밤이라는 말을 쓰면 좋겠습니다. 고기 좋아하시는 분들은 생고기라는 말도 많이 쓰시는데 날고기라는 말도 있으니 많이 써 주시기 바랍니다.

 

 

4352해 무지개달 사흘 삿날 (2019 4 3일 수요일) ㅂㄷㅁㅈㄱ.

 

이 글은 앞서 경남신문에 실은 글인데 더 많은 분들과 나누려고 다시 싣습니다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