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살리기]1-45 달램수

어제 저녁에는 여느 날보다 좀 일찍 마실을 나갔습니다.  늘 걷는 냇가에 가까이 갔을 때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로 깜짝 놀랐습니다.  저는 못 봤지만 저녁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움직이고 있었던 거였죠. 사람이 많다 보니 제가 가는 앞쪽에 있는 사람들을 앞질러 가는 것도 마음이 쓰였고, 맞은 쪽에서 내려오는 사람들도 마음에 쓰였습니다. 그래서 다음부터는 늦게 나오는 게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힘차게 한 바뀌 돌고 오니 땀도 나고 좋았습니다.

 

오늘 알려드릴 토박이말은 '달램수'입니다. 이 말은 말집(사전) 가운데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달래서 꾀는 수단'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지만 보기월이 없고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올라 있지 않습니다. 이렇게만 보면 말집(사전)에 오르지도 못했고 쓴 보기월도 없는 말이니까 몰라도 되는 말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드는 사람도 있지 싶습니다. 

 

하지만 저는 좀 다르게 생각합니다. 이 말의 짜임을 보면 '좋고 옳은 말로 잘 이끌어 꾀다'는 뜻으로 쓰는  '달래다'의 이름씨꼴(명사형) '달램'에 '일을 처리하는 방법이나 수완'이라는 뜻을 가진 '수'가 더해진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 '달래는 수'라는 뜻이라고 할 수 있다는 거죠. 

 

이런 뜻을 가진 말이라면 우리가 나날살이에서 얼마든지 쓸 수 있는 말이라는 것은 조금만 생각해도 알 수 있습니다.  토라진 아이의 마음을 돌려 보려고 여러 가지 수를 써도 안 될 때, "온갖 달램수를 써도 꿈쩍하지 않았다. "처럼 쓸 수 있을 것입니다.  또 더러 쓰는 '회유책'을 갈음해 쓸 수도 있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토박이말 살리는 일을 함께할 사람들을 모을 때도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달램수'를 찾는 일이 무엇보다 먼저 할 일이다."처럼 쓸 수 있지 싶습니다. 여러분은 '달램수'를 어떨 때 쓸 수 있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

 

4354해 들여름달 열하루 두날(2021년 5월 11일 화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달램수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728x90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