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맛보기]이르집다/()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이르집다

[]2)옛날 일을 들추어내다

[보기월]하지만 지난 일을 이르집어 좋을 게 없다 싶어 입을 다물었습니다.


요즘 날씨가 포근해서 지내기는 참 좋습니다자잘먼지(미세먼지때문에 바깥에서 일을 하시는 분들은 걱정이 많다고 합니다그리고 틈만 나면 나가 놀기를 좋아하는 아이들이 걱정되는 어버이도 많을 것입니다.

 

겨울말미 내내 조용했던 마당이 아이들로 북적이고 떠들썩한 걸 보니 배곳(학교)답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이 많은 아이들이 다 어디서 무엇을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지요배움을 여는 날 환한 얼굴로 와 준 아이들이 반갑고 또 고마웠습니다.

 

하루 일을 챙겨 알려 드린 다음 토박이말 맛보기 글을 올리고 나니 거의 한겻이 지나갔습니다미리 내어 달라고 했던 것을 챙겨보고 곧 해야 할 일 앞생각(계획)을 세우고 나니 낮밥(점심때가 다 되었습니다.

한 달 가까이 낮밥을 뭘 먹을지 걱정 아닌 걱정을 했었는데 갖가지 맛있는 먹거리를 만들어 주시니 얼마나 좋은지 모릅니다하루 한 끼만 먹어도 될 만큼 든든하게 먹고 뒤낮(오후일을 봤습니다.

 

새해 줄어드는 사람 때문에 일거리를 새로 나누는 일을 두고 여러 사람이 모여 머리를 맞댔습니다나누어 놓은 일의 많고 적음무거움과 가벼움을 놓고 서로 생각이 다르다는 것도 알 수 있었습니다그러다가 지난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습니다하지만 지난 일을 이르집어 좋을 게 없다 싶어 입을 다물었습니다.

 

이야기를 한 열매를 놓고 보니 미처 생각하지 못 한 것들까지 챙길 수 있어 큰 도움이 되었다 싶었습니다일할 사람도 줄고 많은 사람이 바뀌는 데 일거리를 알맞게 나누고 맡아서 잘 해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이 말은 1)흙 따위를 파헤치다, 3)없는 일을 만들어 말썽을 일으키다, 4)껍질이나 여러 겹으로 된 몬 따위를 뜯어내다는 뜻도 있으며 다음과 같은 보기가 있습니다.


1)-곡갱이로 흙을 이르집다.(표준국어대사전)

2)-무슨 못된 귀신이 붙었기에 난데없이 다 지난 일을 이르집냐.(표준국어대사전)

 

4352해 한밝달 서른하루 낫날(2019년 1월 31일 목요일ㅂㄷㅁㅈㄱ.


 사)토박이말바라기 들기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