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없는 이들이 다져가는 겨레사랑의 자리

우리말 우리얼

제 96 호   2017년 12월 4일 



 ◂ 차 례 ▸


한글과 한글날, 주시경 선생님과 한글학회를 흔드는 무리들 이대로 ………… 2

우리말을 살리는 길 김정섭 ……………………………………………………………… 7


쪽저고리와 잇저고리 권정생 …………………………………………………………… 14

지금의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왕우선  ………………………………………………… 15



조선동의어사전 리현태 …………………………………………………………… 17 

바른 말 바른 글 이오덕 …………………………………………………………… 25

문법을 지키지 않는 겹말들 미승우 ……………………………………………… 39


토박이 마을과 땅 이름 권순채 …………………………………………………… 53

한국 토종 이야기 홍석화 ………………………………………………………… 66

이런 책을 읽지 맙시다 이정우 …………………………………………………… 80


알립니다  ………………………………………………………………………… 98


우리말우리얼(96호).zip






728x90
  1. 한글로 2022.05.07 03:32

    주시경 선생님의 기록을 찾다가 왔습니다. 구독을 하고 싶은데 '구독하기'를 눌러도 구독이 안됩니다. 확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안녕하세요.
      우리 누리집의 기초인 '카카오'의 '티스토리' 기능이 최근 많이 바뀌어서 '구독하기' 눌러도 제 기능을 하지 못합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때때로 들러주십시오.
      고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