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터박이말 #토박이말 #참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쉬운말 #우리말 #너울가지 #포용성 #붙임성 #쉬운배움책 #쉬운교과서

 

[토박이말 맛보기1]-48 너울가지

 

건들장마가 비롯되었다고 하더니 비가 주룩주룩 내립니다. 오늘 맛보여 드리는 토박이말 '너울가지'는 우리가 흔히 '붙임성', '포용성'이라는 말을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입니다. '너울가지'가 있는 사람들은 둘레 동무들도 많고 일도 잘하는 사람이는 말을 듣기 쉽습니다. 앞으로 '너울가지가 있다' 또는 '너울가지가 좋다'는 말을 듣거나 쓰는 사람들이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http://samstory.coolschool.co.kr/zone/story/tobagimal/streams/54011


4352해 온가을달 이틀 한날(201992일 월요일)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