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박이말 맛보기]오금 /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오금

[]무릎의 구부러지는 오목한 안쪽=다리오금뒷무릎

[보기월]앉아있던 아이들이 오금을 절로 펴게 할 재미있는 거리를 찾습니다.

 

어제 아침 배곳 하루 할 일을 챙기느라 하마터면 티비엔경남교통방송에 늦을 뻔했습니다조용한 곳에서 한다고 했는데 무엇 때문인지 소리가 잘 안들려서 줄말틀(유선전화)로 바꿔야겠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과 '나물이야기에 '남새'와 '푸성귀이야기에 '찔레꽃이야기를 해 드렸습니다.

 

이어서 토박이말바라기 어버이 동아리 모임이 있었습니다그 동안 있었던 이야기와 교통방송에서 들려 준 토박이말 이야기를 말씀드렸더니 다시 들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길을 찾아 보겠다고 했습니다무엇보다 요즘 배움책에 있는 말이 알맞지 않으면서 어려운 말이라는 것그리고 만들어 놓고 쓰지 못한 '사리', '옮사리', '묻사리이야기를 나눴습니다하루 빨리 배움책 알맹이를 바꿔야 한다는 데 생각을 같이하게 된 뜻 깊은 날이었습니다.

 

뒤낮(오후)에는 토박이말바라기 푸름이 동아리 모임도 했습니다배곳 안에서 만나 놀배움을 하는 데 그치지 않고 배곳 밖에서도 즐겁게 함께할 수를 찾아보았는데 새수나지는 않았습니다앉아있던 아이들이 오금을 절로 펴게 할 재미있는 거리를 찾습니다아이들이 스스로 할 수 있는 자리를 깔아주는 좋은 수가 없을까요?

 

저녁에는 창원에서 사람책집(사람책도서관갖춤모임이 있었습니다선물과 같은 좋은 분들을 만날 수 있어 좋았고 토박이말을 새로운 분들께 알릴 수 있게 되어 기뻤습니다저를 그 자리에 불러 주신 애기똥풀 황지연 대표 님께 고마움의 말씀을 드립니다사람들 눈과 귀를 솔깃하게 하는 벼름소(주제)가 되도록 더욱 힘을 써야 한다는 걸 새삼 느끼고 왔습니다.

 

-구석에 앉은 소년은 오금이 저린지 자꾸 자세를 바꾸었다.(표준국어대사전)

-하루 종일 앉아서 밭을 맸더니만 허리도 빳빳하고 오금이 떨어지질 않네.(고려대 한국어대사전)

 

4351해 들여름달 열이레 낫날(2018년 5월 17일 목요일ㅂㄷㅁㅈㄱ.


적은이: 토박이말바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